드디어 감격의 첫 우승 - 2019 현대 N 페스티벌 Round 5

2019. 10. 4. 00:00모터스포츠/HYUNDAI N FESTIVAL

안녕하십니까 주인장입니다

 

오늘은 지난 9월 8일에 열렸던

 

5라운드 경기 이야기를 해볼까 하는데요

 

이번 시즌

 

인제에서 열리는 마지막 경기인만큼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참가 선수들이 고군분투했던 이번 경기

 

 

먼저 모닝 챌린지부터 살펴보시죠

 

먼저 지난 4라운드 폴투윈의 주인공

 

51번 김성훈 선수가

 

 

이번에도 폴 포지션을 차지하며

 

가장 먼저 달려 나가고

 

 

그 뒤를

 

현재 시즌 1위를 달리고 있는

 

99번 공승권 선수가 쫓기 시작합니다

 

지난 4라운드 경기와 마찬가지로

 

51번 김성훈 선수가 빠른 페이스로

 

2위와의 격차를 벌리며

 

앞으로 유유히 도망가는 사이

 

99번 공승권 선수는

 

84번 심재덕 선수의 거센 추격을

 

힘겹게 막아내고 있었는데...

 

 

그렇게

 

경기가 중반으로 넘어가던 그때

 

4번 코너 앞에서 배틀을 이어나가던

 

92번 유한상 선수와 93번 유태훈 선수

 

92번 유한상 선수가

 

브레이킹에 실수가 있었는지

 

93번 유태훈 선수의

 

옆구리를 들이받고 마는데요

 

격한 횡G가 걸리는 헤어핀 코너에서

 

옆구리를 받힌 93번 유태훈 선수의 차량이

 

옆으로 넘어지며

 

 

지난 4라운드 경기에 이어서

 

또다시 전복사고가 발생하게 됩니다

 

그 덕분에 사고 상황 수습을 위해

 

또 다시 적기가 발령되는데요

 

적기가 발령되어 중단된 경기는

 

선수가 무사히 탈출하고

 

사고 현장이 수습되면

 

사고 이전 랩의 순서대로

 

다시 그리드 정렬을 한 뒤에

 

세이프티카를 따라

 

다시 포메이션랩을 돈 다음

 

롤링스타트로 경기가 재개됩니다

 

 

이렇게 적기 상황을 거치면서

 

또다시 맞붙게 된

 

51번 김성훈 선수와 99번 공승권 선수

 

이 두 선수가 또 다시

 

치열하게 1위 싸움을 벌이는가 싶더니

 

51번 김성훈 선수가

 

지난 4라운드 경기와 마찬가지로

 

또다시 페이스를 올리며

 

쭉쭉 앞으로 달려 나가면서

 

이번에도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으며

 

우승을 차지하고

 

김성훈 선수를 열심히 쫓아가던

 

99번 공승권 선수가

 

포디움 두 번째 자리에 올랐습니다

 

 

그 뒤에서는

 

치열한 3위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었는데요

 

5번 그리드에서 출발했던

 

3번 강창원 선수가

 

어느덧 앞서가던

 

69번 남정우 선수를 제치고

 

4위로 올라선 후

 

포디움의 마지막 한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3위로 달리고 있던 84번 심재덕 선수에게

 

맹공을 퍼붓기 시작합니다

 

3번 강창원 선수의 매서운 추격을

 

열심히 막아보는 84번 심재덕 선수

 

결국 84번 심재덕 선수가

 

마지막까지 3번 강창원 선수의 추격을

 

막아내는 데 성공하면서 

 

간발의 차이로

 

체커기를 먼저 받는 데 성공하며

 

84번 심재덕 선수가

 

포디움의 마지막을 장식하게 됩니다

 

선수분들 모두 축하드리면서

 

 

이번에는 아반떼 컵 챌린지로

 

넘어가 봅시다

 

먼저 팀 오수리의 110번 윤지훈 선수가

 

폴 포지션을 차지했으나

 

스타트에서 살짝 쳐지면서

 

두 번째 그리드에서 경기를 시작한

 

팀 루트 개러지의 111번 남준모 선수가

 

경기 시작과 동시에 선두로 올라오는데요

 

 

남준모 선수가 앞으로 달아나는 사이

 

그 뒤에서는

 

팀 오수리의 114번 이형균 선수가

 

앞서가는 같은 팀의 110번 윤지훈 선수를

 

맹렬하게 쫓기 시작합니다

 

경기 내내 팀 오수리의 110번

 

윤지훈 선수의 뒤를 바짝 쫓던

 

팀 오수리의 114번 이형균 선수

 

 

추격의 고삐를 늦추기 않고

 

열심히 따라간 끝에

 

경기 후반에 팀 오수리의 110번

 

윤지훈 선수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서면서

 

경기 초반부터 앞서가던

 

팀 루트 개러지의 111번

 

남준모 선수를 쫓기 시작하는데요

 

으으 조금만 더!

 

 

잡힐 듯 말듯한 거리에 있는

 

팀 루트 개러지의 111번 남준모 선수를

 

팀 오수리의 114번 이형균 선수가

 

열심히 쫓아가 보지만

 

 

남은 랩수가 많지 않았던 터라

 

결국 따라잡는데 실패하면서

 

팀 루트 개러지의 111번 남준모 선수가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으며

 

우승을 차지하고

 

마지막까지 남준모 선수를 추격했던

 

팀 오수리의 114번 이형균 선수가

 

두 번째로 체커기를 받으며 2위를 차지했고

 

팀 오수리의 110번 윤지훈 선수가

 

3위에 오르면서

 

 

팀 오수리의 두 선수가

 

더블 포디엄을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선수분들 모두 축하드리면서

 

아반떼 컵 마스터즈로 넘어가 봅니다

 

먼저 RESPO의 01번

 

지젤킴 선수 이야기부터 해볼까요?

 

 

12번 그리드에서 경기를 시작한

 

RESPO의 01번 지젤킴 선수는

 

경기 초반 잽싸게 치고 올라와서

 

카라운드몰의 02번

 

장영일 선수의 앞으로 나오게 되는데요

 

이때부터

 

두 선수의 한치의 양보도 없는

 

슈퍼 배틀이 시작됩니다

 

지젤킴 선수를 주구장창 찔러보는

 

카라운드몰의 02번 장영일 선수와

 

그런 장영일 선수를 끝끝내 막아내는

 

RESPO의 01번 지젤킴 선수의 대결은

 

 

무려!

 

경기가 끝날 때까지 이어지는데요

 

결국 RESPO의 01번 지젤킴 선수가

 

카라운드몰의 02번 장영일 선수를

 

마지막까지 방어하는 데 성공하면서

 

먼저 체커기를 받나 싶더니만

 

 

경기가 끝나고 공식 결과지를 보니

 

충돌 유발로 5초 가산 페널티를 받아서

 

 

최종 순위는 3계단 내려간 11위로

 

경기를 마무리하게 되었습니다

 

 

저 두 선수가 경기 내내

 

투탁 투탁하는 사이

 

11위로 경기를 시작한

 

Marque1의 21번 이인용 선수가

 

단 한 바퀴 만에 8위까지 올라오면서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앞선 선수들을 계속 추격하며

 

야금야금 순위를 끌어올리는

 

Marque1의 21번 이인용 선수

 

경기 중반에 접어들 무렵

 

4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리며

 

포디움을 향한 질주를 시작합니다

 

앞서가는 팀 에이펙스의 73번

 

김재현 선수를 압박하던 이인용 선수는

 

 

한참을 추격한 끝에

 

김재현 선수를 넘어가는 데 성공하며

 

3위로 올라섭니다

 

 

이렇게 3위로 올라 선

 

Marque1의 21번 이인용 선수 앞에

 

현재 아반떼 컵 마스터즈에서

 

시즌 1위를 달리고 있는

 

 

슈퍼챠지의 11번

 

차지홍 선수가 나타나는데요

 

Marque1의 21번 이인용 선수가

 

슈퍼챠지의 11번 차지홍 선수를

 

끊임없이 압박해보지만

 

차지홍 선수가 끝까지

 

노련하게 잘 막아내면서

 

Marque1의 21번 이인용 선수가

 

3위를 차지하고

 

슈퍼챠지의 11번 차지홍 선수가

 

2위로 포디움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두 선수의 앞에

 

생각지도 못했던 뜻밖의 드라이버가

 

나타났으니

 

바로 카라운드몰의 80번 류명주 선수

 

 

아마 이전에도

 

아반떼 컵 경기를 보셨던 분들이라면

 

어? 하실 텐데요

 

왜냐면 분명 얼마 전까지만 해도

 

챌린지 경기에 출전했었기 때문입니다

 

 

이게 어찌 된 일인고 하니

 

개막전부터 뛰어난 실력을 자랑하며

 

포디움에 연속으로 올랐던 류명주 선수가

 

 

이번 경기부터

 

마스터즈로 승급하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아반떼 컵 마스터즈의 데뷔전을

 

4번째 그리드에서 시작한

 

카라운드몰의 80번 류명주 선수는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3위로 올라서며

 

앞서가는 선수들을 노리기 시작하는데

 

경기 초반에 선두로 달리던

 

웨즈스포츠의 28번 박지운 선수가

 

차량 트러블로 인해 리타이어를 하는 사이

 

앞서가던 팀 에이펙스의 73번

 

김재현 선수를 넘어서는 데 성공하면서

 

1위로 올라섭니다

 

 

선두의 자리에 오른

 

카라운드몰의 80번 류명주 선수는

 

슈퍼챠지의 11번 차지홍 선수와

 

Marque1의 21번 이인용 선수가

 

투탁 투탁하는 사이

 

2위와의 거리차를 쭉쭉 벌리며

 

열심히 달린 끝에

 

승급 후 치른 마스터즈 첫 데뷔전에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으며

 

우승을 차지하게 됩니다

 

시상식이 끝나고

 

샴페인 세리머니가 시작되는데

 

차지홍 선수와 이인용 선수가

 

잽싸게 샴페인을 따서 맹공을 퍼붓는 동안

 

좀처럼 샴페인을 따지 못하던

 

류명주 선수가

 

결국 모든 것을 내려놓고

 

우승을 덤덤하게 받아들이는(?) 모습이

 

굉장히 인상적이었습니다 -.-;

 

 

자 그러면 이번에는

 

벨로스터 N컵 챌린지로 넘어가 보시죠

 

 

이번 벨로스터 N컵 챌린지 경기는

 

TeamHMC의 185번 양상국 선수가

 

단연 화제였는데요

 

마음만은 턱(?)별시를 외치던

 

개그맨 양상국 선수는

 

 

2014년 넥센 스피드레이싱 출전을 시작으로

 

'개그맨'과 '레이서'를 합친

 

개이서(?)에 도전하게 되었는데

 

 

개그프로에서는 한 없이 웃긴 남자지만

 

차를 탈 때만큼은 진지하게 임했고

 

 

팀원들의 증언에 따르면

 

평소에 차도 열심히 타고 시뮬도 열심히 타며

 

실력을 키워 온 노력파라고 합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저 역시

 

 

본인의 경기가 없을 때에도

 

틈틈이 시간을 내서

 

경기장에서 동료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는

 

양상국 선수를 종종 본 적이 있는데요

 

 

이런 레이싱을 향한 열정과 노력으로

 

올해 

 

벨로스터 N컵 챌린지에 도전장을 내민

 

TeamHMC의 185번 양상국 선수는

 

 

시즌 초반부터

 

중상위권의 괜찮은 성적을 보여주며

 

호시탐탐 포디움을 노리고 있었는데

 

 

이번에 드디어 기회가 왔습니다

 

바로

 

예선에서 1위를 기록하며

 

첫 폴 포지션을 달성한 것

 

 

그러나 순조롭게 경기를 시작한

 

TeamHMC의 185번 양상국 선수에게

 

지난 3라운드에서

 

레이스 첫 데뷔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켰던

 

현대 드라이빙 아카데미의 181번

 

김광훈 선수가 다가오기 시작하는데..

 

경기 초반부터

 

TeamHMC의 185번 양상국 선수를

 

매섭게 몰아치는

 

현대 드라이빙 아카데미의 181번 김광훈 선수

 

 

결국

 

양상국 선수가 김광훈 선수에게

 

자리를 내주면서

 

2위로 내려가고 마는데요

 

그렇게 경기를 진행하던 도중

 

오피셜이 흑색 깃발을 흔들며

 

페널티를 선언하는데...

 

 

경기 심사결과

 

현대 드라이빙 아카데미의 181번

 

김광훈 선수가

 

TeamHMC의 181번 양상국 선수를

 

추월하는 과정에서

 

연석을 통째로 타버린 것인데요

 

 

물론 경기중이라도

 

서킷의 연석을 최대한 활용해서

 

안정적인 라인을 만들어 낸다던지

 

추월을 할 수 있긴 하지만

 

 

어디까지나

 

한쪽 바퀴를 걸치는 것까지만 허용되며

 

 

저렇게 차량의 네 바퀴가

 

모두 연석 위로 올라가는 경우에는

 

 

와이드런으로 판단해서

 

트랙 이탈 페널티를 받게 됩니다

 

덕분에 오피셜로부터

 

페널티를 받은 김광훈 선수가

 

드라이브 쓰루 페널티를 수행하면서

 

순위가 대폭 하락하게 되는데요

 

 

그 덕분에

 

TeamHMC의 185번 양상국 선수가

 

다시 선두로 올라섭니다

 

 

그 뒤에서는

 

치열하게 3위 다툼을 벌이던

 

제이웍스 레이싱의 135번 이승재 선수와

 

비테쎄-윈맥스의 147번 제성욱 선수가

 

 

김광훈 선수의 페널티 덕분에

 

2위 다툼을 하게 되는데요

 

앞서가는

 

제이웍스 레이싱의 135번 이승재 선수를

 

 

비테쎄-윈맥스의 147번

 

제성욱 선수가 열심히 괴롭혀 보지만

 

 

이승재 선수가 끝까지

 

제성욱 선수의 공격을 버티는 데 성공하며

 

제이웍스 레이싱의 135번

 

이승재 선수가 2위를 차지하고

 

비테쎄-윈맥스의 147번

 

제성욱 선수가 3위를 차지했으며

 

 

이 두 선수가 치열하게

 

2위 싸움을 하는 동안

 

앞에서 굳건히 순위를 지킨

 

TeamHMC의 185번 양상국 선수가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는 데 성공하면서

 

감격의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시상식이 끝나고

 

샴페인 세리머니가 시작되는데...

 

같은 팀원분이 양상국 선수를 향해서

 

'샴페인 딸 줄은 아냐!!' 라고 소리쳤는데요

 

 

실제로 샴페인 세리머니가 시작되자

 

이승재 선수가 샴페인을 따고

 

제성욱 선수가 샴페인을 따는 동안에도

 

진짜 샴페인을 못 따는 양상국 선수 -.-;

 

아이고~ 정남아~

 

시골 샴페인을 가지고 오면 어떡하노~

 

봐라 이거 안 따지잖아~~

 

한참을 끙끙대다가

 

샴페인을 따는 데 성공한 양상국 선수가

 

본인의 승리를 유쾌하게 자축하며

 

경기가 끝이 납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벨로스터 N컵 마스터즈 경기로

 

넘어가 보시죠

 

이번 5라운드에서도

 

벨로스터 N컵 고인물(?)계의 양대산맥

 

봉피양 레이싱의 02번 박동섭 선수와

 

웨즈스포츠의 04번 김태희 선수가

 

나란히 예선 1, 2위를 차지하며

 

치열한 싸움을 예고했는데요

 

 

경기가 시작되자

 

경기 초반

 

웨즈스포츠의 04번 김태희 선수가

 

빠른 스타트를 선보이며

 

 

봉피양 레이싱의 02번

 

박동섭 선수를 제치며 1위로 올라서는데..

 

아쉽게도 5번 코너에서 삐끗하고 만

 

웨즈스포츠의 04번 김태희 선수

 

봉피양 레이싱의 02번 박동섭 선수가

 

이 상황을 놓칠 리 없죠

 

잽싸게 다시 자리를 바꿔 선두로 올라서는

 

봉피양 레이싱의 02번 박동섭 선수

 

지난 4라운드 경기와 마찬가지로

 

웨즈스포츠의 04번 김태희 선수가

 

뒤에서 열심히 공격을 해보지만

 

노련한 베테랑 드라이버인

 

봉피양 레이싱의 02번 박동섭 선수는

 

공격에 말려들기는커녕

 

 

점점 페이스를 높이며

 

멀리멀리 도망을 가기 시작합니다

 

결국 이번에도

 

봉피양 레이싱의 02번 박동섭 선수가

 

2위와의 격차를 벌리며 쭉쭉 뻗어나간 끝에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는 데 성공하며

 

전국구 고인물 대잔치인

 

벨로스터 N컵 마스터즈에서

 

무려 4연승을 달성하게 되었고

 

그 뒤를 이어

 

웨즈스포츠의 04번 김태희 선수가

 

두 번째로 체커기를 받으면서

 

지난 경기에 이어

 

이번에도 2위를 차지하며 

 

3연속 포디움 입성이라는 대기록을

 

이어가게 되었습니다

 

 

이 두 선수의 뒤에서는

 

3위 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었는데

 

3번 그리드에서 경기를 시작한

 

MSS의 55번 한명구 선수는

 

경기 초반 이모션 레이싱의 77번

 

신동민 선수에게 자리를 내주며

 

4위로 밀려나긴 했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3위 자리를 찾아오는 데 성공하며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던 중

 

 

 경기 후반

 

엄청난 복병을 만나게 되는데..

 

그 주인공은 바로

 

게스트 드라이버로 참여한

 

서한 GP의 김중군 선수

 

 2019 슈퍼레이스 개막전

 

6000 클래스 우승의 주인공이기도 한

 

서한 GP의 김중군 선수는

 

10번째 그리드에서

 

결승전을 시작했지만

 

 

여태껏 게스트 드라이버로 참전했던

 

다른 프로 드라이버들과 마찬가지로

 

점점 차량에 적응하면서

 

매섭게 치고 올라오기 시작하더니

 

어느새 3위로 달리고 있던

 

MSS의 55번 한명구 선수의 뒤에

 

바짝 붙게 되는데요

 

포디움이 코 앞에 다가온 상황에서

 

서한 GP의 김중군 선수에게 쫓기기 시작한

 

MSS의 55번 한명구 선수가

 

김중군 선수의 매서운 공격에도 불구하고

 

어떻게든 포디움에 올라가겠다는

 

굳은 의지로 버텨내면서

 

서한 GP의 김중군 선수보다

 

먼저 체커기를 받는 데 성공하며

 

포디움의 마지막 한 자리를

 

지켜내는 데 성공합니다

 

선수분들 모두 모두 축하드리면서

 

이제 슬슬 막바지로 달려가는

 

현대 N 페스티벌은

 

영암전 세 경기를 남겨두고 있는데요

 

 

오랜만에 다시 영암으로 돌아가는 만큼

 

어떤 흥미로운 경기가 펼쳐질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그럼 다음 경기를 다녀와서

 

또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