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최고의 카트라이더는 누구? - 2019 카트 챔피언십 최종전

2019. 10. 26. 01:38모터스포츠/국내 모터스포츠

안녕하십니까 주인장입니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흘러

 

마지막 라운드까지 오게 되었네요

 

 

사실 거리가 거리다 보니

 

최종전을 직접 보러 갈 생각은 없었는데

 

10월 첫째 주에 과감하게 연차를 쓰고

 

여름에 못갔던 휴가를 다녀오는 생각으로

 

남쪽투어를 하는 김에

 

겸사겸사

 

영암에 있는 카트서킷으로 향했습니다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안에 위치한

 

영암의 카트서킷은

좁은 공간에 오밀조밀하게 모여있는

 

파주 스피드파크에 비해

 

 

넓은 공간에 코스가 쭈욱 퍼져있다 보니

 

강력한 고속 코너구간이 있어서

 

레이싱카트로 돌아보면

 

엄청난 횡G를 느껴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선수 입장에서는 상당히 타기 힘들듯한

 

영암 카트장에서 열린 이번 경기

 

 

먼저

 

초등부, 주니어부 통합전부터 살펴보시죠

 

먼저 주니어 클래스부터 살펴봅시다

 

 

주니어 클래스는

 

만 11세부터 참가가능한 클래스로서

 

 

이번시즌에는 다섯명의 선수가

 

치열한 경기를 벌이고 있는데

 

 

특히 올해는

 

슈퍼레이스의 6000 클래스에서

 

서한GP 소속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장현진 선수의 아들인

 

피노카트의 02번 장준호 선수가

 

무려 시즌 5연승을 달성하며

 

시즌 챔피언을 넘어

 

시즌 전승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고

 

 

그 뒤를

 

피노카트의 20번 이규호 선수가

 

바짝 추격하던 와중에

 

 

지난 라운드부터

 

스피드파크의 03번 강진 선수까지

 

선두 싸움에 합류하면서

 

더욱 흥미진진한 최종전을 예고했습니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

 

이번 경기의 주요 관전포인트 중 하나는

 

피노카트의 02번 장준호 선수가

 

시즌 전승을 달성할 수 있을것인가 였는데요

 

 

경기가 시작되자 놀라운 일이 벌어집니다

 

첫번째 코너에서

 

피노카트의 02번 장준호 선수가

 

브레이크를 일찍 밟는 실수를 한 틈을 타서

 

스피드파크의 03번 강진 선수가

 

그 앞으로 치고 나가면서

 

단숨에 1위로 올라서게 된 것인데요

 

스피드파크의 03번

 

강진 선수의 뒤를 열심히 쫓아가보는

 

피노카트의 02번 장준호 선수

 

 

그러나

 

장준호 선수가 강진 선수와의 격차를

 

끝내 줄이는데 실패하면서

 

스피드파크의 03번 강진 선수가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하며

 

최종전을 뜻깊게 마무리하게 되었고

 

피노카트의 02번 장준호 선수가 2위

 

피노카트의 20번 이규호 선수가

 

3위를 차지했습니다

 

이렇게 최종전이 마무리 되면서

 

뼈아픈 실수롤 곱씹어보는 장준호 선수

이렇게 장준호 선수의 시즌 전승은

 

아쉽게도 물건너가고 말았지만

 

총 6경기중 5번의 우승을 차지하며

 

당당하게 시즌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습니다

 

장준호 선수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주니어 클래스를 졸업하고

 

 

내년에는 선수부로

 

올라갈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선수부에서의 활약도 한번

 

기대해 보겠습니다

 

 

이번에는 초등부를 살펴볼까요?

 

올해 초등부는

 

두명의 선수가 경쟁을 이어나갔는데

 

피노카트의 23번 이관우 선수와

 

피노카트의 24번 송하림 선수가

 

그 주인공입니다

 

 

선수가 두 명밖에 없긴 하지만

 

두 선수가 시즌내내 엎치락 뒤치락 하며

 

흥미진진한 경기를 만들어왔는데요

 

 

이번 최종전 파이널 경기에서는

 

앞 그리드에서 출발한

 

피노카트의 23번 이관우 선수를

 

맹렬하게 추격하던

 

피노카트의 24번 송하림 선수가

 

경기 후반에

 

이관우 선수를 넘어서는데 성공하면서

 

피노카트의 24번 송하림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고

 

 

그 뒤를 이어

 

피노카트의 23번 이관우 선수가

 

2위를 차지했습니다

 

두 선수는

 

시즌 내내 주거니 받거니 하며

 

포인트 경쟁을 이어나갔는데요

 

결론적으로 이관우 선수가

 

4점차로 송하림 선수를 제치고

 

챔피언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선수분들 모두모두 축하드리면서

 

선수부로 넘어가보시죠

 

선수부 경기는

 

앞선 두 클래스에 비해 상당히 치열한데요

 

 

그 이유는 바로

 

일본에서 열리는 포뮬러 경기인

 

SUPER-FJ의 출전권이 걸려있기 때문입니다

 

 

일본은 우리나라에 비해

 

모터스포츠의 역사가 깊고

 

 

그 깊은 역사 만큼이나

 

인프라가 잘 갖추어져 있는데다

 

참가하는 선수와 구경하는 관람객의 규모도

 

우리나라보다 훨씬 크기 때문에

 

 

슈퍼레이스는

 

우리나라의 모터스포츠 꿈나무들이

 

좀 더 큰 물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카트 챔피언십 선수부 우승자에게

 

SUPER-FJ의 1년 출전을 지원해주고 있는데요

 

어디서 많이 본 글 같다면 제 애독자입니다

 

올해 SUPER-FJ에서 포뮬러를 타고 있는

 

작년 카트 챔피언십의 시즌 챔피언

 

이찬준 선수의 뒤를 이어

 

 

내년에 SUPER-FJ의 무대를 밟을

 

새로운 챔피언이 누가 될 것인지

 

관심과 기대가 모아졌습니다

 

 

게다가 선두권의 두 선수

 

팀 맥스의 02번 신우진 선수와

 

정인 레이싱의 01번 이창욱 선수의

 

최종전을 앞둔 포인트 격차가

 

단 5점밖에 나지 않았기 때문에

 

더욱 치열한 경기가 예상되었는데요

 

 

그리고 시작 된 파이널 결승전

 

팀 맥스의 02번 신우진 선수가

 

컨디션이 별로 좋지 않았는지

 

좀처럼 기를 펴지 못하는 사이

 

시즌 초반 연전연승을 이어가다

 

지난 두 경기에서 뜻밖의 부진을 겪었던

 

정인레이싱의 01번 이창욱 선수가

 

선두로 나서며

 

경기를 리드해나가기 시작하는데요

 

그런 이창욱 선수의 뒤를

 

지난 5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피노카트의 10번 강승영 선수와

 

피노카트의 06번 안준혁 선수가

 

바짝 쫓기 시작하면서

 

치열한 경기가 전개됩니다

 

피노카트의 10번 강승영 선수가

 

정인 레이싱의 01번

 

이창욱 선수의 우승을 저지하기 위해

 

열심히 공격해보지만

 

그런 강승영 선수를 노련하게 막아내는

 

정인 레이싱의 01번 이창욱 선수

 

결국

 

피노카트의 10번 강승영 선수의 공격을

 

마지막까지 막아 내는데 성공한

 

정인 레이싱의 01번 이창욱 선수가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는데 성공하며

 

최종전 우승과

 

시즌 챔피언까지 가져가는데 성공하며

 

내년 시즌 SUPER-FJ의 출전권을 따냈습니다

 

 

그 뒤를 이어

 

피노카트의 10번 강승영 선수가

 

2위를 차지하고

 

피노카트의 06번 안준혁 선수가

 

3위를 차지했습니다

 

선수분들 모두모두 축하드리면서

 

 

이렇게

 

2019 카트챔피언십이 막을 내렸습니다

 

올해 카트 챔피언십은

 

예전보다 참가자 수가 줄어서

 

경기 관계자분들이 많이 아쉬워 하셨는데요

 

 

내년에는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카트를 즐기게 되길 바라면서

 

2020 시즌을 고대하며 글을 마치겠습니다